2012년 어린이부문 수상작

윤리적 소비 자유분야 수기 부문

우리의 행복을 찾는 여행, 공정 여행과 패키지 관광의 차이점

(손영인)

 

내가 공정 여행을 알게 된 것은 작년 3,4월쯤이었다. 나는 지금까지 공정여행, 착한 여행에 대해서는 어디서 듣지도 보지도 못했기에 처음엔 잘 짐작되지 않았다. 하지만 관광과 공정여행에 대한 동영상도 보면서 조금씩 알게 되었다.

 

패키지 관광은 예전부터 들었는데, 좋은 것 먹고 좋은 곳에서 자고 편하게 여행하는 그런 거라고 듣고 그저 '좋겠다.'라고만 생각했지, 그 뒤에 어떤 희생이 뒤따르는지 알지 못 했다. 그 영상을 보면서 알게 된 것은 관광을 하면서 쓰는 모든 돈을 여행사나 관광 회사로 들어가고, 정작 거기 사는 현지인들에게는 돌아가는 게 없는 현실을 그 때 알게 되었다. 그때 공정여행과 관광을 비교하기 시작했다.

물론 관광을 하며 편하게 다닐 수 있지만 더불어 행복하지 못하고 공정여행은 그럴 수 있는 기회가 많다. 하지만 내가 처음 공정여행에 대해 배우기는 했어도, 사실 처음에는 ‘글쎄’였다. 왜냐하면 내가 공정여행이아 패키지 관광을 해본적이 없기 때문에 솔직히 무엇이 맞는건지 잘 몰랐었다.

그러한 의문을 가지고 있으면서 몇 개월 후, 나는 공정 여행과 패키지 관광으로 해외여행을 두루 경험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이번 여름 방학때 태국과 라오스를 공정여행으로 갔었는데, 그 전에 공정여행이 무엇이고 어떻게 실천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공부했다. 그때는 우리 힘으로 밥 먹고 숙소 찾고 일정 짜고 시장을 이용하고 호텔이 아닌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하면서 공정 여행을 실천했다.

그리고 지난 1월에는 패키지 관광으로 중국에 갔다. 그 때의 서비스는 모두 고급이었다. 그렇기에 나는 편하게 여행할 수 있었지만, 내 마음 한 켠에 이렇게 여행해도 되는건가하는 불편한 마음이 들었다. 물론 그 때의 여행역시 재미있었지만 한국에 돌아와보니 '이번 관광을 하면서 내가 한 게 무엇이 있지? 내가 그 나라 사람들을 만나며 영어든 중국어든 제대로 말이라도 해보기는 했었나?'하는 생각이었다. 길을 찾거나 가격 흥정을 하는 등 내가 한 건 없었다. '이래서 사람들이 패키지가 편하다고 하는 걸까?', '빡빡한 스케쥴에 스스로 할 수 있는 건 없어서 편하다고 하나?' 등 이런 저런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공정여행을 실천하고자 했을 때는 모든 여행 일정을 우리가 생각하고 스스로 했다. 음식 주문부터 가격흥정, 대중교통 이용하는 것 역시 우리가 직접 했다. 그리고 우리가 스스로 공부하고 일정도 자유롭게 짜다보니, 그 나라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우연한 기회가 참 많았다. 말은 잘 안 통해서 서로 친해지고 친구가 된 듯한 느낌은 충분히 받을 수 있었던 것도 공정여행이었기에 가능했던 것같다. 그렇기에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 뿌듯한 느낌이 더 들었던 건지도 모른다.

음...사실, 뿌듯함 그 이상이었다. 행복했다. 자, 그럼 이제 우리는 어떤 여행을 하는 것이 나를 행복하게 하는 걸까? 그리고 어떤 여행을 해야 나뿐만 아니라 그 나라에 사는 사람들도 함께 행복해질 수 있을까?

처음에는 조금 불편하고 낯설 수 있지만, 나처럼 공정여행을 조금씩 알아가면 그 뿌듯한 느낌을 분명히 알 것이다. 이렇게 나처럼 여행을 통해 행복해지는 사람들이 점점 더 많았으면 좋겠다.

Posted by 사회적경제

2012년 청소년부문 수상작

윤리적 소비 자유분야 수기 부문

공정무역은 바가지?!
(유은혜
)

 

언젠가 사촌언니네로 놀러간 적이 있다. 오랜만에 만나 반가운 언니와 함께 밖에 나가 놀기로 하고 아무 가게나 들어가며 구경을 하던 중 우리는 우연히 공정무역 가게를 보았다. 예쁘게 꾸며진 가게모습에 우리는 저절로 안으로 들어가게 되었고, 벽에 붙어있는 아프리카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에 우리는 막연히 기부하는 가게려니 생각했다. 예쁘게 포장되어있는 물건들을 살펴보면서 무엇을 살까 고민을 하면서 돌아다니던 나는 조그맣고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는 커피를 보았엇다. 안 그래도 가뜩이나 커피를 무지무지 좋아하는 나는 자그마하니까 가격이 싸겠거니 하고 가격표를 살펴보았다. 근데 웬걸? 너무 비싼 것 이었다! 여고생의 얄팍한 지갑은 모두 싸디 싸다하는 봉지 커피조차 비쌌다. 하지만 이 커피는 그 가격의 몇 배이기 가지 하니! 아주머니께서는 아프리카의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정당하게 임금을 주다보니 그렇다고 친절하게 설명을 해 주셨었지만, 이미 커피 양에 한번 놀라고 가격에 두 번 놀라버렸던 나는 ‘ 내가 불우한 어린이인데 돕긴 누굴 도와!’라는 마음으로 그대로 그 가게를 박차고 나와 버렸었다. 그 일로 나는 공정무역이란 기부를 빌미로 괜히 물건 값만 뻥튀기한 한마디로 바가지를 씌우는 것인 줄 알았다.

그렇게 공정무역을 오해해오던 나는 어느 날 학교에서 우연히 어느 홍보지를 보게 되었었다. 그 홍보지는 미처 알지 못했던, 알지 못해서 이해하지 못했고, 이해하지 못해서 미워했었던 공정무역에 관한 것 이였다. 학교도 가지 못한 채 돈을 벌기 위해 카카오와 커피빈 등을 따지만 초콜릿이 무엇인지도, 이것이 어디에 쓰이는 것도 모른 채 터무니없이 낮은 임금을 받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그때 그 가게를 박차고 나왔던 일이 갑자기 생각이 났다.

(이미지가 없어 09년도 체험수기부문 수상작 서정희 님의 '빛 밝혀 드려요, 살펴 가세요'의 원두커피티백 사진을 활용하였습니다.)

공정무역에 대해 알지 못하고 다만 아프리카 어린이들에게 돈을 준다는 것만 알았던 그 때는 소수의 아프리카 사람들이 희생하여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커피를 싸게 먹을 수 있다면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했었다. 겨우 이런 일에 이렇게 캠페인을 벌이고, 가게도 차리고, 유난을 떤다고 생각 했었다.

난 아프리카 어린이들의 희생을 내가 어렸을 적 했던 게임에 있는 캐릭터의 죽음처럼 정말 가벼이 여겼었다. 그 게임은 입구부터 출구까지 캐릭터들을 무사히 옮기는 게임이었는데, 중간 중간 구멍이 많아서 캐릭터들이 샛길로 안 새게 하려면 무리 중 어떤 캐릭터를 그 구멍 주위에 고정시켜 길을 막아놓아야 했다. 그렇게 나머지 캐릭터들을 무사히 출구로 내보내고 다음 레벨로 넘어가려면 폭탄으로 고정시켜 놓은 캐릭터들을 없애야만 했었다. 많은 캐릭터들을 무사히 출구로 내보내기 위해선 일부 캐릭터들의 희생은 불가피한 것이었고, 소수를 이용하기 싫어 구멍을 막지 않는다면 모두가 죽었다. 그리고 그렇게 해서 다음레벨로 넘어 갈 수 있었다. 이와 같이 전 세계의 싼 커피가격을 위해 일부인 아프리카 사람들이 희생당하는 것은 필요불가결한 일이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나는 이제 나의 생각이 짧은걸 넘어서 멍청했었다는 걸 안다. 현실은 그렇게 간단하게 결정 지어 지는게 아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나에게는 그들의 희생의 무게와 싼 커피의 무게를 잴 자격이 없다.

Posted by 사회적경제

2012년 어린이부문 수상작

윤리적 소비 자유분야 수기 부문

최고의 장난감

(김민지)

 

별난 재주를 가진 사람들이 출연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이 있다. 얼마 전, 거기서 어떤 아저씨가 스티로폼을 사용하여 유명한 건축물을 만드는 것을 보았다. 참 신기했다. 아저씨는 과거에 초등학생 아들의 방학숙제로 재활용품 만들기를 도와준 일이 있었는데 그 일을 계기로 스티로폼 건축물 만들기에 푹 빠졌다고 한다. 나도 재활용품으로 무엇인가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며칠 뒤에 나는 과학문제집을 풀다가 그 책에서 '재활용품으로 자동차 만들기'라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당장 아파트 단지에 있는 분리수거함으로 가서 자동차를 만드는데 필요한 재료를 수집했다. 요구르트병, 병뚜껑을 찾아서 빨리 챙겼다. 내가 재활용품으로 자동차를 만든다고 생각하니 무척 설레였다. 우리 미술 선생님은 어릴 적에 종이인형을 만들어서 가지고 놀았다고 하셨다. 나도 얼릉 자동차를 만들고 싶었다.

요구르트병, 병뚜껑을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붙였다. 조금씩 자동차 모양이 완성되는 것을 보니, 신기했다. 하지만 쉽지만은 않았다. 풀로 붙이는데 잘 붙지 않고 손에만 붙이 잔뜩 묻었다. 하지만 내가 재활용품 자동차를 만든 만큼 쓰레기를 줄였다는 생각에 흐뭇한 기분도 들었다. 약 40분 뒤, 드디어 재활용품 자동차가 완성되었다. 자동차를 굴려보기도 하고, 세게 밀어보기도 했다. 오빠는 내 자동차를 보면서 "그 자동차 되게 유치하다!"하고 놀렸지만 나는 보면 볼수록 애정이 느껴졌다. 내 생애 첫 번째의 자동차 장난감이다!

나는 이 장난감을 친척 남동생에게 줄 것이다. 그애는 장난감 중에서 자동차를 가장 좋아한다. 주면서 이것은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아주 소중한 것이라는 말도 꼭 해줄거다.

예전에 '지식채널e'에서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쓰레기가 얼마나 많은지 본 적이 있다. 특히 전자제품 쓰레기는 부피도 어마어마하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선진국들은 그것을 중국의 어떤 마을에 버린다. 그것을 태울 때 유해가스가 무척 많이 나오는데 그것들이 공기와 함께 위로 올라가서 바람과 비구름이 되어 전 세계에 뿌려진다. 결국 우리가 버린 쓰레기가 우리에게 피해를 주는 것이다. 쓰레기를 줄이는 방법에는 아나바다운동만 있는 게 아니라 창의적인 만들기도 있다. 장난감은 돈을 주고 살수만 있는 게 아니라 나처럼 만들어서 가지고 놀 수도 있다는 것을 많은 친구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이것이 결국 윤리적 소비이기도 하지 않을까? 

 

Posted by 사회적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