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중심 비즈니스 협동조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24 우리나라와 몬드라곤의 협동조합은? '생협'

[윤리적 소비 키워드 별 추천도서 ⑨ 생협 편] 협동조합은 언제 탄생했을까요? 아이쿱생협에 따르면 산업혁명이 시작되던 시기에 탄생했다고 합니다. 문헌상의 시초는 1760년 채텀, 울릿츠에서 해군 병기창의 선조공들이 필수 식량인 밀가루의 가격을 맘대로 올리는 지역 상인의 횡포에 맞서서 공동제분소와 베이커리를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제 침략기인 1920년에 민중이 자발적으로 조직한 협동조합인 소비조합운동이 펼쳐진 것이 기원입니다. 외국에서는 협동조합의 기원이 오래된 만큼 선진화된 성공 사례도 많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생협 발전을 위한 노력과 외국 사례를 통해 생협을 가까이에서 만나보세요. 청소년이 함께 읽어도 좋습니다.

* 윤리적 소비에는 연관되는 여러 키워드들이 있습니다. 환경, 공정무역, 공정여행, 사회적기업, 인권... 윤리적 소비를 중심으로 그 아래에 여러 개념들이 고리를 물고 있으며, 윤리적 소비는 그 개념들을 포함하고 있는 것이죠. 그래서 시선을 약간만 달리하면 우리 주위에서 윤리적 소비를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윤리적 소비에 관련된 키워드 별로 책들을 소개합니다. 여러분의 관심 분야에서부터 하나씩 접근을 시작하고 실천해 나가다보면, 어느덧 윤리적 소비라는 넓은 바다를 만나게 될 것입니다. 키워드를 길라잡이로 추천도서를 참고해 2013년도 윤리적 소비 공모전에 응모해 보세요. 서평도 환영합니다. 각 책의 설명은 출판사 소개글에서 발췌했습니다.

 

호혜와 연대를 통해 공생의 경제로 가는 길, 협동조합!

협동조합, 참 좋다 - 세계 99%를 위한 기업을 배우다
 / 김현대 외

자연 친화와 사회 연대를 꿈꾸는 세계 각국의 다양한 협동조합 사례를 세 명의 언론인이 직접 취재해서 소개한다. 더불어 우리나라에서 협동조합을 시도하는 크고 작은 단체들이 어떻게 협동조합을 만들고 운영할 것인가에 대한 적극적인 답변을 제공한다. 기존의 협동조합 관련 서적들은 외국의 협동조합 책을 번역하거나 협동조합에 대하여 학술적으로 접근하여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쉽게 이해하고 실천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 책은 국내 저자들이 다양하고 재미있는 사례를 들어 협동조합에 대해 알고 싶은 모든 것을 쉽게 풀어낸 국내 최초의 대중적인 협동조합 서적이다.

 

왜 세계 금융위기 속에서 협동조합이 새롭게 주목받는가?

사람중심 비즈니스, 협동조합 - 진화하는 조합원 소유 비즈니스 / 존스턴 버챌

세계 협동조합의 기원과 유형별 역사, 특징, 전망을 꼼꼼하게 다룬 ‘협동조합의 역사교과서’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은 협동조합의 가치나 장점뿐 아니라 협동조합에 대한 ‘관점’을 갖게 한다는 것이다. 저자는 협동조합이나 상호조합을 큰 틀에서 조합원소유 비즈니스로 규정한다. 오늘날 협동조합이 “불황에도 해고를 하지 않는 기업”, “모두가 평등하고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기업”, 심지어 “친환경적이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라는 평가를 받는 이유가 그것이 자본이 아닌 사람 중심이라는 점을 설명한다.  

 

자본주의 시장경제 환경에서도 살아남고 성장해온 공동체 이야기! 

몬드라곤에서 배우자 / 윌리엄 F. 화이트 외

몬드라곤의 기적 / 김성오 

몬드라곤은 스페인 바스크 지역에 위치한 도시 자체를 가리키는 이름이기도 하지만, 이곳에서 1940년대부터 시작된 협동조합운동과 제조업·금융·유통·연구·교육을 포괄한 협동조합 그 자체를 일컫기도 한다. 노동자들이 회사를 소유하고 경영자를 선임하며 경영 전체를 관리·감독하는 체제인 몬드라곤은 1956년 노동자생산협동조합으로 시작했지만, 오늘날 해외에까지 생산공장(2010년 현재 77개의 해외 생산공장)을 갖춘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20여 년 전의 번역을 좀 더 깔끔한 문장으로 다듬고 사진 자료를 추가하여 이제 새로운 장정과 편집으로 만나는 '몬드라곤에서 배우자'와 1990년대 이후 현재까지 몬드라곤의 변화와 한국 사회에 던지는 저자의 문제제기를 담아 펴낸 '몬드라곤의 기적'은 더 큰 감동으로 다가갈 것이다. 

 

30초 진료 NO! 30분 진료 YES! 가장 인간적인 의료를 꿈꾼다.

가장 인간적인 의료 - 우리 동네 주치의, 의료생협 이야기 / 임종환

의료생협은 지역주민이 공동으로 출자하여 만든 병원으로 조합원이 공동으로 소유하고 운영하는 병원이다. 지역주민과 의료인이 힘을 모아 지역의 건강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만든 협동조합으로, 환자와 의사 모두 행복한 의료현장을 꿈꾸고 있다. 의사는 수익에 연연하지 않고 환자 진료에만 최선을 다할 수 있으며 환자는 자신의 권리를 충분히 누리면서 건강권을 지킬 수 있는 것이다. 이 책에서는 예방과 주치의에 중점을 둔 일차의료에 대한 전문가들의 연구자료와 우리나라 의료생협의 역사와 발전과정을 소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의료생협의 설립 절차, 의료생협이 우리 실생활에서 어떤 혜택을 줄 수 있는지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Posted by 사회적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