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11 다른 나라에서 만나는 윤리적 생산

우리나라에도 버려진 현수막 등을 재활용해 멋진 디자인 제품으로 탄생시키는 한국의 사회적기업 ‘리블랭크’ 등이 있죠. 인도에서는 협동조합으로 스스로 고용을 창출하고 수공예 디자인 제품을 만드는 인도의 ‘세와’가 영국에는 장애인과 봉사자들이 자립할 수 있는 Coleg Elidyr’ 란 이름의 캠프힐 커뮤니티가 있습니다. 외국에서 만난 윤리적 생산 현장입니다. (각 제목을 클릭하면 글 본문으로 이동합니다.)

 

09' 수기부문 장려상 / 인도의 디자인 세와 - 노점상 여성들이 만든 노동조합 -이우춘희

 우리가 조금 더 “싸게”사기 위해서는 어느 지역의 자원과 사람들의 노동을 “착취”해서 “불공정”하게 거래를 하고, 이를 통해 우리 손에 “좀 더 싼” 물건이 쥐어지는 것은 아닐까요? 인도 세와(SEWA)라는 여성단체를 방문했습니다. 세와(SEWA)는 Self-Employed Women's Association의 약자로, ‘자기 스스로 고용한 여성들의 연합’이란 의미에요. 그 중에서 디자인세와에 방문해 여성들의 작업 현장을 둘러보았습니다.

신이 보호하는 나라에서 온 진짜 명품 - 이로운몰

 민주화의 열망이 꿈틀대는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 위치한 '마하구티'. 이곳은 네팔 전역의 150여 개 이상의 생산공동체와 거래하며 페어트레이드코리아를 비롯한 세계 각국으로 공정무역 상품을 수출하는 단체입니다. 페어트레이드 그루에서 디자인을 하고 패턴을 전달하면 네팔에서 제작한답니다. 그루의 이미영 대표도 만나봅니다.

09’ 수기부문 장려상 / 영국에서 만난 장애인의 천국 - 박세아

 18세에서 25세 까지 신체 및 정신 지체를 지닌 청년 장애우들이 살고 있는 ‘Coleg Elidyr’ 란 이름의 캠프힐 커뮤니티가 있습니다. 캠프힐 커뮤니티란 1940년 영국에서 처음 세워진 장애우 공동체로 장애우와 비 장애우가 함께 살아가면서 다양한 특수 교육을 통해 이 들의 행동발달과 사회적 자립을 도와주는 시설이죠. 소비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산 작업장을 체험하고 돌아왔습니다.

Posted by 사회적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