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가게는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적 기업이죠. 주변에도 더 이상 입지 않는 옷들을 깨끗하게 세탁하여 아름다운가게에 가져다 주곤 하는 친구들이 있습니다. 옷뿐 아니라 공정무역 커피나 중고책 등을 나누는 가게입니다. 아름다운가게에서 직접 활동을 하거나 기부의 경험을 통해 느낀 점을 기록해 주셨어요. 어린이부문의 아름다운 가게 그림도 눈에 띕니다. (각 제목을 클릭하면 글 본문으로 이동합니다.)

 

10' 수기부문 은상 / 새 옷 입는 날 - 박은미

어린 시절, 작은 꿈은 단 하나. '실컷 새 옷을 입어 보는 것'이었습니다. 엄마는 유독 새 옷 사주는 것에는 인색하셨기 때문이죠. 어느 덧 시간이 흘러 철없던 막내딸은 그토록 좋아하던 의상 디자이너가 되었고, 그 누구보다 먼저 새 옷을 입어볼 수 있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어머니 덕에 뒤늦게 알게된 아름다운 가게 덕분에 새 옷을 디자인해서 만드는 대신, 고치는 디자이너가 되었네요. 

10' 수기부문 동상 / 모두를 위한 소비 - 김재욱

가난한 대학생에게 모든 물건을 윤리적 소비를 통해서만 구매하자는 결심은 쉽지 않았습니다. 대신 택한 방법은 ‘돈이 없다면 몸으로 실천하자’는 것. 가진 것은 젊음과 몸! 청년이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겠죠. 아름다운 가게에서 인연을 맺은 '천사들'과 함께 아름다운 세상을 꿈꿉니다.

11' [어린이부문] (그림) 아름다운 가게 - 김태우

어느 날, TV에서 아름다운 가게에 대한 내용이 나왔나보군요. 어린이들에게도 윤리적 소비의 대표적인 가게로 떠오르는 곳인가봅니다. 가난한 사람을 돕기 위해 가게를 운영한다는 인터뷰가 인상적이네요.

Posted by 사회적경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외국에서는 이미 오랫동안 자리잡아 온 벼룩시장의 문화. 윤리적 소비를 위해 벼룩시장에 참가해 보면 어떨까요? 단지 물건이 아니라, 물건에 담긴 이야기까지 살 수 있는 뜻깊은 문화입니다. 500원도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는 곳! 벼룩시장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각 제목을 클릭하면 글 본문으로 이동합니다.)

 

09' 수기부문 장려상 / 500원의 행복 : 중고 물품 사고 팔기 - 최덕수

‘저축’ 이라는 단어는 실천하는 본인 뿐 아니라 모두가 행복해 지는 단어입니다. 그렇지만 ‘저축’을 실천하기란 생각만큼 쉽지는 않은 것도 현실입니다. 500원짜리 동전을 저금하고 싶었을 뿐인데 저금통이 3-4000원.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니. 실망하며 나오는 길에 500원의 가치를 아는 헌책방을 만났습니다.

11' [일반부문] (수기) 런던 중고 시장에서 찾은 '오래된 물건들의 이야기' - 김순영

런던에는 주말, 지역 곳곳에 Vintage Market (중고 시장), 혹은 Car Boot Sale (자기 집에서 안 쓰는 물건을 자동차 뒤 트렁크나 탁자에 쌓아 놓고 파는 시장)이 열립니다. 바로 사람들의 손 때 묻은 중고 물건들이 오밀조밀 모여있는 장터인 셈입니다. 현란한 쇼핑몰의 새것들에 익숙해진 사람이라면 이 중고 물건들이 구닥다리로 보일 수도 있지만 이곳에 모인 이들은 진지하게 물건을 설명하고 듣고 흥정도 해가며 사고 팝니다. 

11' [일반부문] (수기) 코딱지 테라스  - 선미선

‘앞 테라스를 빌려 드립니다. 집안에서 안 쓰는 물건을 가지고 나오셔서 벼룩시장을 여세요.’앞 테라스는 화분으로 장식해도 되고, 공방과 잘 어울리는 멋스러운 자전거를 한 대쯤 세워 놓아도 될 곳이었지만 벼룩시장을 열어 집안에서 나오는 쓸모 있는 것들을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열게 된 코딱지 테라스 벼룩시장!

11' [어린이부문] (수기) 민달이네 가게 - 김민정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어린이 부문에서 유일한 수기작품 수상작 김민정 어린이의 '민달이네 가게' 입니다. 어릴 때 읽은 책을 팔고 다른 필요한 물건도 사고 공정무역기금에 기부도 하는 즐거운 경험을 기록했네요.

Posted by 사회적경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

500원의 행복 : 중고 물품 사고 팔기

2011.06.03 11:09 사회적경제 사례 | posted by 사회적경제


500원의 행복 - 최덕수
윤리적 소비 체험 수기 부문
2009년 장려상 수상작

‘저축’ 이라는 단어는 실천하는 본인 뿐 아니라 모두가 행복해 지는 단어인 것 같다. 그렇지만 ‘저축’을 실천하기란 생각만큼 쉽지는 않은 것도 현실이다. 어린 시절 모두가 조그마한 돼지 저금통에 동전을 하나하나 넣어가면서 가득 차오르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만이 아는 뿌듯함을 느낀 적이 다들 있을 것이다. 나는 얼마 전에 돼지저금통을 하나 사기 위해 동네 문방구에 들어갔다. 자그마한 돼지저금통 하나가 2000원 3000원을 하고 그것보다 큰 것은 더 비싼 가격을 불렀다. 저축을 하기위해 저금통을 살려 했던 것이 아니라 주머니 안에서 혹은 지갑에서 놀고 있는 동전을 모으려는 목적으로 장만하려 한 것인데 이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격이었다.


그러다 우연히 보게 된 ‘아름다운가게’에 들어가 보았다. 이때까지 나는 ‘아름다운가게‘가 무얼 파는지 무슨 목적인지 하나도 몰랐다. 도로변에 있는 가게 안에 사람이 북적거리는걸 보고 호기심이 생겼던 것이다. 이것저것 잡화를 모아 물건을 팔고 있는 가게의 모습의 첫인상은 나에게 좋지 않았다. 물건들은 낡고 더러워 보였고 원하는 물건을 찾기란 힘들었다. 돌아서 나오려는 순간 진열대의 저금통을 보게 되었다. 반짝반짝한 금칠과 함께 귀여운 모양이 인상적이어서 물건을 집고 가격을 보았다. ’1000원‘ 단돈 천원에 생각지도 못한 물건을 손에 넣은 기분이었다. 저금통을 구입하고 난 뒤 나는 영수증을 계속 바라보았다. 1000원이라고 찍힌 영수증은 무언가 복권에 당첨이 된 느낌이었다.


기분 좋게 가게를 뒤로하고 나와서 ’유북‘으로 향했다. ’유북‘은 내가 애용하는 서점이다. 단순히 새책을 파는 서점이아니라 헌책을 팔고 사는 일종의 헌책방이다. (아마 지금 리브로 라는 대형 회사가 운영하는 걸로 안다.)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 읽던 책들을 하나하나 정리하면서 알게된 곳인데, 이날도 책 한권을 팔고 거기서 마음에 드는 책을 살려했다. (책값은 1000원 ~ 10000원 수준이다.) 가지고간 책을 팔려하니 500원 이란다. 500원으로 책을 살 수도 없고 나름 깨끗하게 봤던 책을 너무나 싸게 주는 것 같아서 조금 섭섭했다. 책은 사지 못했지만 나와서 생각해보니 총 돈을 500원 밖에 쓰지 않았다. 아름다운 가게에서 지출한 1000원과 유북에서 받은 500원으로 돼지저금통 하나를 구입했으니 오히려 이익이란 생각에 기분이 좋아졌다.


집에 와서 궁금했던 아름다운 가게를 검색해 보았다. 참여와 나눔이란 모토로 운영되며 되살림 정신, 그물코 정신에 대한 설명이 사이트에 나와 있었다. 아까 가게에 왜 마음에 드는 물건이 많이 없는지 전문적이지 않고 불필요해 보이기까지 한 잡화들이 널려 있는지 알 것 같았다. 그렇지만 이러한 가게의 정신을 알고 나서 다시금 가게의 모습을 생각해보니 겉으로 화려하게 꾸며 논 가게들 보다 더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하루 지출 500원으로 너무나 많은 행복을 산 하루처럼 느껴졌다.

Posted by 사회적경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