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어린이부문 수상작

윤리적 소비 자유분야 그림 부문

불량 초딩, 유기농에 눈뜨다

(박솔)

 

불량이가 순량이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만화로 표현했습니다. 불량식품을 많이 먹어 성격도 나빠지고 건강도 해치게 된 불량이가, 유기농 제품을 먹게 된 후로는 성격도 좋아지고 건강도 되찾았습니다. 불량식품이 나쁜건 몸에 나쁜 화학첨가물이 많이 들어가서지요. 불량식품을 멀리하고 유기농 제품을 가까이 하면 순량이 되기 어렵지 않습니다.

 

 

Posted by 윤리적소비

20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논문부문 수상작 모음

2012년 윤리적 소비 공모전은 우리 사회에 윤리적 소비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윤리적 소비문화를 정착시키며, 나아가 협동조합 운동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한 취지로 실시됐습니다. 5월 25일부터 8월 31일까지 진행된 자유분야와 논문분야 총 204편의 응모작 가운데, 논문분야 수상작 4편(대상 1편, 금상 1편, 은상 1편, 동상 1편)을 요약해 싣습니다. 수상작 전문은 각 수상작의 제목을 클릭하면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 부소장은 심사평을 통해 “해를 거듭하면서 참여자가 늘고, 응모작의 주제도 다양해졌다. 윤리적 소비의 개념도 확대되어 윤리적 제품을 소비하는 데에서 생활 속 소비윤리로 자리잡아가고 있다.”면서도, “친환경이나 공정무역 제품의 다양화와 품목확대는 앞으로 풀어가야 할 과제다.”라고 밝혔다. - 2012.9.27 <생협뉴스>

 

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논문부문 대상 수상작

○ 김이경(한양대학교 대학원 문화인류학과), 주세운
   「지역을 살리는 마을금고, 협동은행에 대한 고찰 - 국내외 사례를 중심으로」

본 연구에서는 윤리적 소비의 트렌드에서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금융의 영역, 특히 협동은행에 주목하여 보다 호혜적이고 윤리적인 소비문화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가능성 및 방법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현재의 금융시스템의 한계와 협동은행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촉구하며, 국내외 사례까지 다루고 있다. 이를 통해 협동은행이 지역에 미치는 영향과 법제화의 영향과 한계까지 짚어내고 있다.

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논문부문 금상 수상작

○ 이향심(연세대학교 문화학 대학원 협동과정), 임나은(연세대학교 문화학 대학원 협동과정)
   「대중미디어를 통한 '윤리적 소비' 담론의 생산과 수용 분석 - 온스타일의 <이효리의 소셜클럽 골든 12>를 중심으로」

본 연구는 <골든 12>가 본격적으로 윤리적 소비를 일상의 라이프 스타일의 하나로서 제시하고 있음에 주목한다. 수용자층이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을 수용하고 자신의 삶에서 의미를 생산하는 방식과 내용에 주목하여 그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세 가지 분석지점에 주목하였는데, 첫째, 프로그램 안에서 윤리적 소비가 어떤 형식과 내용, 가치 지향을 지니고 있는가. 둘째, 수용자들의 반응 양상과 실천, 의미화의 지점을 독해. 셋째, 윤리적 소비 활성화에 대중미디어가 기여할 수 있는 의의를 찾는 것이 그것이다. 이를 통해 소비 담론의 대안으로서 윤리적 소비의 전략을 모색하고자 한다.

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논문부문 은상 수상작

○ 신효진(성공회대학교 대학원 협동조합경영학과), 이예나(성공회대학교 대학원 협동조합경영학과)
   계획행동이론을 적용한 윤리적 소비자의 구매행동 분석」

본 연구는 윤리적 소비활동을 하는 소비자들의 소비 행동의도와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속성이 무엇인지 확인하는데 목적이 있다. 윤리적 소비자의 증가를 위해서는 윤리적 소비자에 대한 특성을 파악해야 하며, 윤리적 소비에 대한 실제 소비자의 인식이 구체적으로 어떤지를 확인해야 한다. 따라서 현재 윤리적 소비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소비자의 특성을 확인함으로써 앞으로 윤리적 소비의 지속성과 소비자의 윤리적 소비 증대를 위한 구체적인 활용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논문부문 동상 수상작

○ 황지영(Florida Univ. M.B.A 과정)
   소비자 인식의 변화 : 협력적 소비를 통한 윤리적 소비의 실현」

본 연구에서는 협력적 소비에 대한 개념을 논의하고 협력적 소비의 확산을 가능케 한 요인에 대한 논의, 그리고 한국의 협력적 소비에 대한 인식 정도를 알아보고자 한다. 또한 이론을 바탕으로 한 모델과 가설을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검증코자 한다. 이를 통해 우리 사회의 소비문화 현황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윤리적 소비의 의의, 필요성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자 한다.

2012 윤리적 소비 공모전 논문집.pdf

 

Posted by 윤리적소비

2012년 어린이부문 수상작

윤리적 소비 자유분야 수기 부문

우리 가족 건강 지킴이

(장하림)

 

아빠가 하는 얘기 놀라지 말고 들어라. 아빠 건강검진 결과 나왔는데..."
아빠의 표정이 좋지 않았다.

"아빠, 결과 안 좋게 나온거야?" 나는 걱정스럽게 물었다.
"아빠가 당뇨라는구나" 그 말을 들은 오빠와 나는 충격에 빠졌다.

아빠에게 당뇨병이 생긴 이유는 잦은 외식 때문이다. 우리 부모님은 동대문시장에서 포목점을 하시는데, 가게일이 끝나면 시장 상인들과 일주일에 2,3번은 외식을 하셨다. 아빠는 일하시면서 받은 스트레스를 술과 고기로 푸셨다고 한다.

그날 저녁 우리가족은 대책 회의를 했다. 많은 의논 끝에 아빠의 당뇨병이 없어질 때까지 식단을 변경하기로 했다. 우선 채소위주의 저칼로리 식단으로 바꾸기 위해 채소를 많이 먹기로 했다. 다음날 우리 집 냉장고 안은 채소로 가득 찼다. 그것도 유기농채소로 말이다. 아빠는 저녁에 샤워하고 나오실 때 토마토를 하나 드시고, 식사 후에 출출할 때는 오이나 양배추를 드셨다.

유기농 채소가 떨어지면 아빠랑 같이 운동도 할 겸 걸어서 채소가 많은 마트까지 걸어갔다. 우리는 마트에 가면 친환경 채소 판매대로 간다. 채소의 포장지에는 각각 유기농‧무농약‧저농약 표시가 되어 있다. 처음에는 세가지의 차이를 몰랐는데 아빠가 그 차이를 설명해주셨다. 유기농은 말그대로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은 것이고, 무농약은 농약은 사용하지 않고 화학비료만 조금 사용한 것이라고 한다. 마지막으로 저농약은 농약과 화학비료를 조금씩만 사용한 것이다. 농약과 화학비료를 적게 사용하는 이유는 건강한 땅에서 건강한 채소가 나오기 때문이라고 한다.

채소를 사면서 나는 한 가지 신기한 것을 발견했다. 포장지에 생산자의 사진이 나와 있는 것이다. 그 이유는 소비자에게 제품에 대한 믿음을 주기 위해서라고 한다. 그러고 보니, 사진 속 아저씨가 왠지 이웃집 아저씨처럼 친근하게 느껴졌다. 예전에 책에서 읽은 내용이 떠올랐다. 요즘은 수입농산물이 점점 많아지는데 그것이 우리에게 오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렇게 되면 상하지 않도록 농약을 뿌릴 수밖에 없다. 환경도 생각하고 건강까지 챙겨주는 친환경 식품을 먹는 것은 일석이조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 가족이 건강한 소비자가 된 것 같아 으쓱한 기분까지 든다.

식단을 바꾸고 6개월 뒤, 우리가족은 놀라운 변화를 겪었다. 드디어 아빠의 당뇨 수치가 낮아진 것이다. 그리고 조금 통통했던 나의 몸이 날씬해졌다. 5학년 때까지 가끔 나를 돼지라고 놀리는 친구가 있었는데 이제는 예뻐졌다는 말을 더 자주 듣는다. 우리가족은 예전보다 건강해진 것을 매우 감사하게 생각했다. 모두 친환경 채소 덕분이다. 앞으로 엄마는 채소를 더 많이 먹자고 하셨다. 이제 우리가족은 친환경 채소 매니아가 되었다.

예전에는 몸이 아프면 약을 먹어야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음식이 몸을 건강하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참 신기하다. 유기농 채소는 이제 우리 집의 건강 지킴이가 되었다. 비만이나 당뇨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이렇게 말해주고 싶다.

"건강한 유기농 야채로 건강해지세요~~!"

Posted by 윤리적소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