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더 돈을 지불하더라도, 좋은 것을 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으로 윤리적 소비를 실천하는 ‘윤.소.맘’들이 있습니다. 아이 덕분에 시작한 윤리적 소비로 건강도 챙기고 세상을 바꿀 수 있게 되었죠. 가정에서 쉽게 응용할 수 있는 ‘EM발효액’ 섞어 샤워하기, 형광표백제 없는 세제 사용하기 등 건강과 환경에 모두 이로운 살림의 지혜를 공유합니다.(각 제목을 클릭하면 글 본문으로 이동합니다.)

 

09' 수기부문 장려상 / 우리 가족이 만드는 아름다운 지구 - 김설희

처음에는 우리가족의 건강을 위하고 딸아이의 아토피를 심하지 않게 하려는 소박한 조합원 가입이었지만, 매달 일정한 조합비를 내고 소비를 하는 조합원 활동은 생산자가 안정된 생산을 해낼 수 있게 하는 기반이 되고 유기농업을 확대 시켜서 우리땅을 살리고 우리농업을 지키는 일. 즉 윤리적 소비의 주체가 될 수 있습니다. 전기를 아끼기 위해 전화기 플러그를 뽑는 작은 일부터 시작합니다. 

10' 수기부문 동상 / 참 다행이다. 윤리적 소비가 있어서 - 김연희

아기를 낳고 육아를 하면서 제대로 된 살림을 시작했지만, 육아만 해도 버겁다보니 안 그래도 좋아하지 않았던 쇼핑은 더 귀찮은 일이 됐습니다. 그래도 먹는 것 만큼은 좋은 걸로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윤리적 소비를 시작하게 되면서 생활에서 환경적 삶을 추구하고 윤리적 소비를 통해서 자부심도 누립니다. 더 놀라운 건 오히려 삶이 더 편안하고 단순해졌다는 점이죠.

10' 수기부문 동상 / 느리게 사는 삶이 주는 행복 - 황주영

가족의 일상에는 윤리적 소비가 묻어있습니다. 유기농보리를 넣고 끓인 물을 한 잔씩 마시며 하루를 시작하고,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이용하여 도서관에서 책을 빌립니다. 쌀뜨물을 이용하여 만든 EM 발효액으로 설거지를 하죠. 이렇게 느리게 사는 삶을 배우면서 행복의 자리는 오히려 커짐을 느낀답니다. 

Posted by 사회적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