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요코하마 대표적 슬럼가가 확 달라졌어요

쪽방을 호스텔로 바꿔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 고토랩의 ‘요코하마 호스텔 빌리지’ (고토랩 제공)

[99%의 경제]

일용노동자들 쪽방촌 ‘고토부키’의 커뮤니티비즈니스

일본 제2의 항구도시 요코하마 도심에서 걸어 10분 거리에 있는 슬럼가 ‘고토부키’. 요코하마의 대표적인 도시빈민지역인 이곳이 탈바꿈하고 있다. 비영리단체(NPO), 사회적 기업, 대학 등이 함께 손을 잡고 이룬 결과다. 고토부키는 원래 2차 대전 뒤 항만에 종사하는 일용직 노동자들이 모여 살던 도야가이(쪽방촌)로 번성했다. 가로 200미터, 세로 300미터 면적 안에 120곳의 직업소개소와 8500여개의 쪽방이 있었다. 쓰레기가 나뒹굴었고, 심지어 경찰조차 순찰을 게을리하는, 그야말로 ‘더럽고 위험한’곳이었다.

고토부키의 변화가 시작된 건 2005년 전후의 일이다. 거리는 깔끔해지고, 해외 관광객들은 물론이고 일본 여행객들도 찾는 곳이 되었다. 지역 문제에 관심 있는 대학생들도 드나들고 있다. 특히 세상과 등지고 하루하루를 무기력하게 지내던 주민들의 태도가 바뀌기 시작한 건 놀라운 경험이다. 서로 인사를 나누기도 하고 쉼터에 모여 화단도 가꾼다. 생전에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투표에 참여하는 사람도 조금씩 늘고 있다.

이런 변화를 일으킨 주된 동력은 민간협력이었다. 비영리단체인 ‘사나기다치’(번데기들)는 2000년부터 지역 주민들의 생활을 직접적으로 도와 왔다. 지역의 사회복지사들이 만든 사나기다치는 행정기관의 지원 손길이 닿지 않는 곳을 찾아 나섰다. 가족과 사회로부터 멀어진 주민들이 모여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쉼터 ‘사나기 이에’(번데기집)도 마련했다. “3평 남짓의 작고 허름한 공간이지만 가족도 없고 온종일 얘기 나눌 사람도 없는 어르신들에게는 외부와 소통하는 유일한 통로다.” 사나기 이에를 운영하고 있는 한 활동가의 얘기다. 이뿐만 아니라 일할 의욕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노숙인의 자활을 돕는 잡지 <빅이슈> 일본어판을 팔도록 했다. 건강에 이상이 있어 보이는 사람들은 행정기관으로 연결을 시켜주는 등 지역 주민의 생활을 개선하고자 다양한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비영리단체 사나기다치가 고토부키에 마련한 노숙자 쉼터 ‘사나기집’(위)과 '사나기식당'(아래)

사나기다치는 쉼터와 더불어 식당도 운영하고 있다. 육류 냉동창고를 식당으로 고쳐 2002년에 문을 열었다. 처음에는 생활보호 대상 자격이 못 되는 사람들을 상대로 했다. 이들에겐 정부가 주는 하루 750엔(1만원가량)의 쿠폰을 3장으로 나눠 세끼를 따뜻하게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이제는 쿠폰제가 없어졌지만, 사나기다치는 마을 주민들에게 건강한 먹을거리를 저렴하게 제공하고, 일할 기회도 주기 위해 식당을 계속 운영하고 있다. 인근 편의점이 5년 전부터 푸드뱅크로 매일 남은 음식을 사나기 식당에 제공해줘 늘어난 운영비 부담을 메우는 데 적잖은 도움을 받고 있다.

사회적 기업 고토랩도 마을 변화에 한몫을 하고 있다. 고토랩은 지역 부동산회사나 건물주들과 협의해 빈 쪽방을 저렴한 숙박시설로 개조해 지역 이미지를 바꿨다. 고토랩을 설립한 오카베 도모히코(35) 대표는 2004년 도쿄대 대학원에서 건축학을 공부하는 중에 주변의 추천으로 사나기다치를 알게 됐다. “건축 공간 속에서 일어나는 인간의 행동에 관심을 가지면서 한 지역에 거점을 두고 그 지역의 변화를 위해 여러 프로젝트를 장기간에 걸쳐 시행해 보고 싶었다”고 오카베 대표는 고토부키에서 활동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오카베 대표는 마침 지역 쪽방 가운데 2000개가 넘게 비어 있다는 얘기를 듣고 호스텔 프로젝트를 떠올렸다. “2002년 월드컵 때 도쿄의 쪽방촌인 산야에서 빈 쪽방을 호스텔로 고쳐 관광객을 유치했던 것처럼, 2005년 요코하마의 대표적 미술축제인 요코하마 트리엔날레에 맞춰 호스텔을 열기로 했다.” 프로젝트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방 10개를 실험적으로 운영했던 호스텔 건물이 4곳으로 늘었다. 호스텔 프로젝트는 지역 이미지를 바꾸자는 취지에 공감한 주변 부동산 회사와 건물주들의 협조로 가능했다. 부동산 회사는 빈방을 월세로 임대하는 대신 관광객이 내는 이용료를 고토랩과 나눴다. 일거리를 찾던 주민들은 호스텔에서 일할 기회를 얻었다. 힘을 얻은 오카베 대표는 또다른 프로젝트도 벌였다. 그는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연결시켜 요코하마 지역에 자전거 대여 인프라를 만드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 사업을 통해 고토부키 마을에서 일할 의욕이 있는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대학생들이 고토부키 마을의 변화에 직접 참여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오카베 대표는 대학생들이 고토부키에 와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역에 거점을 마련하는 ‘가도베야’(모퉁이방)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게이오대 및 릿쿄대와 함께 1년 과정으로, 지역의 문제를 찾고 지역 주민들을 직접 만나 얘기를 나누며 해결 방안을 찾아보고 발표하는 수업을 진행한다. 요코야마 지아키 게이오대 교수는 프로젝트의 성과에 대해 “참여 대학생들은 지역문제에 더 관심을 갖게 됐고, 마을은 젊은이들이 드나들며 활기를 찾았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처럼 고토부키 마을 민간협력의 중심축에는 고토랩의 오카베 대표가 있다. 사나기다치의 이사를 맡고 있기도 한 그는 대학 특강을 다니며 대학과 지역의 협력도 적극적으로 이끌어내고 있다. 오카베 대표는 서로 다른 분야의 기관들과 함께하는 이유에 대해 “같이 의견을 낼 수 있는 네트워크가 많아질수록 행정기관이나 다른 기관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데 훨씬 설득력이 커질 수 있다”며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협력의 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by 이현숙 한겨레경제연구소 부소장 hslee@hani.co.kr 

Posted by 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