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착한 소비-불황기의 새로운 소비 트렌드 ] 스타벅스는 ‘커피가 아니라 문화적 체험을 판다‘고 하면서 성공한 기업입니다. 주요매장을 장악하는 부동산 전략도 유명하지요. 그런 스타벅스가 요즘은 좀 어렵다고는 하더군요.

                                                                     사진 출처: 한겨레신문 DB

한국에서 스타벅스는 이른바 ‘된장녀’라는 신 조어도 낳았습니다. 이 용어가 뜻하는 소비 특성은, 실은 제품이 주는 직접적 경제적 가치보다는 간접적 사회문화적 가치를 더욱 중시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예를 들면 커피 맛보다는 분위기나, 자판기 커피에 견줘 스타벅스 커피가 주는 일종의 구별 효과에 더 주목해 소비한다는 이야기지요.


소비자의 이런 특성은 오래 전에 경제학자/사회학자인 소스타인 베블런이 이야기했던 것인데요. 유명한 책인 ‘유한계급론’에 나오는이야기입니다. ‘요즘 돈은 있는데 할 일이 없는 유한계급 사람들이 물건을 살 때 그 물건을 사용하기 위해서라기보다는 그걸 갖고있다는 점을 남들에게 과시하기 위해서 사는데, 이런 구매는 매우 새로운 현상’이라고 이야기했던 것이지요. ‘과시적 소비‘라고도부릅니다. (과시적 소비는 용어는 표현이 ‘단죄적’이기는 하지만 ‘나쁜 짓’이라는 뜻이 전혀 아닙니다. 경제적 가치 말고 다른 가치를 생각하며 구매하는 경우도 있다는 사실을 표현한 경제학 용어입니다.)


그런데 요즘은 과시적 소비의 범위를 좀 넓혀서 이야기하지요. 예를 들면 소비하면서 선한 일을 동시에하겠다는 이른바 ‘윤리적 소비‘ 좀 더 쉬운 말로 ‘착한 소비’가 그것이지요.공정무역 커피/초콜릿 구매나, 비영리단체에서운영하는 자선가게에서의 구매, 친환경 유기농산물 구매 등등이 넓은 의미에서 여기 다 들어간답니다.


조금 더 넓혀서 ‘사회적 소비’라고 하면, 남들과 구별짓는 다른 소비를 함으로써 만족을 높이는 행동을 이야기하고요. 금융위기 이전에 된장녀는 스타벅스의 이국적 브랜드 이미지나, 음악이나, 높은 가격이나, 이런 걸로 자신을 구별지었지요. 그러나이번 불황 이후에는 좀 달라지지 않을까요? 그렇게 지출할 돈도 줄어들 뿐더러, 사람들의 윤리와 가치관이 좀 더 강조되는 분위기가되겠지요. ‘착한 소비’가 새로운 ‘된장녀’ 트렌드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윤리와 가치를 중시하는, 공정무역 커피가 뜨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과시적 소비에서 이타적 소비까지, ‘구별짓기’ 행동도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것이지요. 그래서 인간에게서 희망을 봅니다.


참, ‘된장녀’ 표현은 여성비하적 표현이 아니라 그저 비유일 뿐입니다. 따지고 보면 저도 분위기나 가치만 보고도 지르는, ‘된장남’이거든요. 어쨌든 제품 자체 이외의 다른 가치에 주목하는 소비는 한 단계 앞선 것이라고 할 수 있으니, 그리 부끄럽지는 않습니다. 물론 그게 그저 사치나 허영이 아니라 사회적인 의미가 있는 것이면 더 좋겠지요.


출처: 한겨레경제연구소의 착한경제 http://goodeconomy.hani.co.kr/archives/206
작성일: 2010.04.05
Posted by 헤리

500원의 행복 : 중고 물품 사고 팔기

2011.06.03 11:09 윤리적소비 사례 | posted by 윤리적소비


500원의 행복 - 최덕수
윤리적 소비 체험 수기 부문
2009년 장려상 수상작

‘저축’ 이라는 단어는 실천하는 본인 뿐 아니라 모두가 행복해 지는 단어인 것 같다. 그렇지만 ‘저축’을 실천하기란 생각만큼 쉽지는 않은 것도 현실이다. 어린 시절 모두가 조그마한 돼지 저금통에 동전을 하나하나 넣어가면서 가득 차오르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만이 아는 뿌듯함을 느낀 적이 다들 있을 것이다. 나는 얼마 전에 돼지저금통을 하나 사기 위해 동네 문방구에 들어갔다. 자그마한 돼지저금통 하나가 2000원 3000원을 하고 그것보다 큰 것은 더 비싼 가격을 불렀다. 저축을 하기위해 저금통을 살려 했던 것이 아니라 주머니 안에서 혹은 지갑에서 놀고 있는 동전을 모으려는 목적으로 장만하려 한 것인데 이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격이었다.


그러다 우연히 보게 된 ‘아름다운가게’에 들어가 보았다. 이때까지 나는 ‘아름다운가게‘가 무얼 파는지 무슨 목적인지 하나도 몰랐다. 도로변에 있는 가게 안에 사람이 북적거리는걸 보고 호기심이 생겼던 것이다. 이것저것 잡화를 모아 물건을 팔고 있는 가게의 모습의 첫인상은 나에게 좋지 않았다. 물건들은 낡고 더러워 보였고 원하는 물건을 찾기란 힘들었다. 돌아서 나오려는 순간 진열대의 저금통을 보게 되었다. 반짝반짝한 금칠과 함께 귀여운 모양이 인상적이어서 물건을 집고 가격을 보았다. ’1000원‘ 단돈 천원에 생각지도 못한 물건을 손에 넣은 기분이었다. 저금통을 구입하고 난 뒤 나는 영수증을 계속 바라보았다. 1000원이라고 찍힌 영수증은 무언가 복권에 당첨이 된 느낌이었다.


기분 좋게 가게를 뒤로하고 나와서 ’유북‘으로 향했다. ’유북‘은 내가 애용하는 서점이다. 단순히 새책을 파는 서점이아니라 헌책을 팔고 사는 일종의 헌책방이다. (아마 지금 리브로 라는 대형 회사가 운영하는 걸로 안다.)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 읽던 책들을 하나하나 정리하면서 알게된 곳인데, 이날도 책 한권을 팔고 거기서 마음에 드는 책을 살려했다. (책값은 1000원 ~ 10000원 수준이다.) 가지고간 책을 팔려하니 500원 이란다. 500원으로 책을 살 수도 없고 나름 깨끗하게 봤던 책을 너무나 싸게 주는 것 같아서 조금 섭섭했다. 책은 사지 못했지만 나와서 생각해보니 총 돈을 500원 밖에 쓰지 않았다. 아름다운 가게에서 지출한 1000원과 유북에서 받은 500원으로 돼지저금통 하나를 구입했으니 오히려 이익이란 생각에 기분이 좋아졌다.


집에 와서 궁금했던 아름다운 가게를 검색해 보았다. 참여와 나눔이란 모토로 운영되며 되살림 정신, 그물코 정신에 대한 설명이 사이트에 나와 있었다. 아까 가게에 왜 마음에 드는 물건이 많이 없는지 전문적이지 않고 불필요해 보이기까지 한 잡화들이 널려 있는지 알 것 같았다. 그렇지만 이러한 가게의 정신을 알고 나서 다시금 가게의 모습을 생각해보니 겉으로 화려하게 꾸며 논 가게들 보다 더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하루 지출 500원으로 너무나 많은 행복을 산 하루처럼 느껴졌다.

Posted by 윤리적소비

사회적기업이란?

2011.06.01 16:24 윤리적 소비의 동반자/사회적기업 | posted by 한국사회적기업협의회


 사회적기업은 사회적 경제에 의한 새로운 기업 형태로써,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의 특성'과 공공성을 우선시하는 '사회적 특성'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현재 사회적기업은 통일된 정의는 내려지지 않았지만, 사회적 목표 달성을 위한 사회적, 경제적 목적을 가지고 상업거래를 통해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하는 독립된 조직을 말한다는 데에는 어느 정도 합의가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 출처: Borzaga and Defourny. 2001. 'The Emergence of Social Enterprise' pp.16~18
** EMES(European Research Network, 유럽 사회적 기업 연구 네트워크) 

 유럽의 사회적기업을 연구하는 전문가나 기관들의 기준으로 볼 때, 사회적기업은 다음 같은 특징을 지니고 있다. 

 첫째, 사회적기업은 기업지향성을 가진다. 사회적기업이 비록 사회적 목적을 추구한다고는 하나 재화를 생산하거나 서비스를 판매하는 지속적인 활동을 한다는 것으로 재정적인 지원이나 후원이 있을 때에만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비영리민간기관이나 NGO 단체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둘째, 사회적기업은 사회적.환경적.윤리적. 목적 등과 같은 다양한 목적을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이는 사회적기업이 자본주의의 기업 특성과는 다른 것으로 지역사회의 이익을 명시적으로 추구하거나 자본의 소유에 근거하지 않은 의사결정, 그리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의사결정에의 참여하는 것 등이다. 

 셋째, 사회적기업은 사회적 소유의 개념을 가지고 있다. 즉 사회적기업은 자본의 투자자가 소유하고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이 아니다. 사회적기업의 의사결정과정 권한은 자본의 소유에 근거하지 않으며, 사회적기업의 참여자, 수혜자 그리고 이해관계자들의 동시에 참여하는 의사결정구조를 가지고 있다. 다만 이러한 사회적 소유나 참여적 혹은 민주적 의사결정과정이 기업으로서의 경제적 목적 달성에 효과적인 도구가 되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으며, 영국과 같이 이해관계자들의 의사결정과정에의 참여를 사회적기업의 특성이나 정의에 포함시키지 않기도 한다. 

(출처: 도서-사회적기업의 이해와 국내외 경영사례,
사진-사회적기업활성화포럼 http://www.besene.org/)
 

Posted by 한국사회적기업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