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적소비를 실천하는 가장 빠르고 정확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사실 윤리적 소비라는 것을 혼자서 찾아 실천하기엔 어렵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수상작에서 윤리적 소비를 위해 첫번째로 하는 일은 ‘생협 가입하기’ 였습니다. 생협에서는 공정무역으로 들여온 제품을 소비하고 있고, 윤리적 소비를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실제로 하고 있는 단체이기 때문에 가입을 하는 것만으로도 윤리적 소비의 시작이 된답니다. (각 제목을 클릭하면 글 본문으로 이동합니다.)

 

10' 수기부문 은상 / 그건 정말 얼마인가요? - 박주아

윤리적 소비란 궁극적으로 남보다도 나를 위한 소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당장 엄청나게 저렴하지 않더라도, 만들어져 내게 오는 과정을 알 수 있어 내가 믿고 살 적정한 가격의 물건, 내가 팔더라도 내 노동의 가치가 헛되지 않을 가격을 받는 물건. 그 물건은 정말 얼마인가요? 하고 물음을 던져봅니다. 

10' 수기부문 은상 / 손주야! 할머니도 윤리적 소비자란다! - 문복례

손주가 생기고 삼십년 넘게 지켜온 짠소금 문여사의 소비 모습이 달라졌습니다. 물건의 값보다는 제품이 얼마나 믿을 수 있는 지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친환경 제품을 찾게 되었죠. 손주 녀석 이유식 장을 보기 위해 일 주일에 두어 번 자연드림에 가는것이 가족의 여행이 되었습니다. 

09' 수기부문 장려상 / 아내따라 생협간다 - 김동윤

'남편들이여, 아내 따라 생협 가자' 라고 외치는 생협 전도사 남편. 대부분 사람들이 생협에서 물품을 파는 것이 단지 유기농이라는 단순한 먹거리로 생각해 왔는데, 농민들과 교감하는 철학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물품 위원들이 생산자와 함께 고민하는 이야기를 전해들을 때 바로 저것이 사람사는 냄새가 아닌가 하고 생각합니다.

10' 수기부문 동상 / 인생수업 - 김민숙

아토피 아이, 당장에 바꿀 수 있는 건 그나마 식단인지라 유기농 먹거리를 구입할 수 있는 생협에 가입했습니다. 서울에 있을 때도 알고는 있었지만 회비도 내야하고 직장 다니며 아이를 맡기는 엄마 입장에선 선뜻 이용할 필요도 많이 없고 해서 이용하지 않았었지요. 이것이 살아온 방식을 전환하는 작은 출발이 된 것입니다.

 

Posted by 사회적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