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이은 ‘코프키즈’…스위스국민 대다수가 협동조합원

스위스의 제네바에서 한 시민이 ‘코프’(Coop) 로고를 새긴 자전거 트레일러를 끌고가는 모습. 제네바/김현대 선임기자

이탈리아선 ‘시장 간다=코프 간다’

소비자 권익보호 ‘파수꾼’ 인식

한국선 매장이용 등 법으로 묶어

‘협동조합의 천국’이라 불리는 이탈리아의 볼로냐에서는 ‘시장(마트) 간다’는 말을 ‘콥 간다’라고 한다. 콥은 협동조합(Cooperative)의 줄임말인 콥(Coop)의 이탈리아 발음이다. 볼로냐에서 20여년 살고 있는 교민 김현숙씨는 “콥이 생활 속에 워낙 깊이 스며들어 있고, 콥 물건은 믿을 수 있다는 신뢰가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볼로냐를 점령한 소비자협동조합 ‘콥 이탈리아’는 이탈리아 최대 소매기업이기도 하다. 그 규모가 우리의 이마트와 맞먹는다.

스위스에는 ‘미그로 키즈’와 ‘코프(Coop의 현지 발음) 키즈’란 말이 있다. 아이들이 부모를 따라 ‘미그로’ 아니면 ‘코프’ 매장을 드나들면서 자라나는 데서 유래한 말이다. 미그로와 코프스위스는 스위스 소매시장의 40%를 분점하는 양대 소비자협동조합. 스위스 국민 대다수가 둘 중 하나에 가입해 있다. 미그로의 홍보담당자 루치 베버는 “조합원이 주인이자 고객이니, 당연히 가장 좋은 물건을 가장 낮은 가격으로 판매한다”며 “고객 충성도가 높아 시장 경쟁에서 주식회사가 따라올 수 없다”고 말했다.

유럽에서 협동조합이 소비자 권익을 지키는 제1의 파수꾼 역할을 해온 데 비하면, 우리 생협은 그 힘이 아직은 미약하다. 절대적인 조합원 수도 모자라지만, 불리한 법제도가 발목을 잡았던 탓이 크다.

조합원만 생협 매장을 이용할 수 있다는 생협법 조항이 대표적인 독소조항으로 꼽힌다. 비조합원에게는 홍보기간에만 총매출의 5% 한도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규제해 놓았다. 2010년 이전까지는 친환경 농산물만 판매할 수 있도록 묶었고, 조합원들에게 필요한 공제사업을 금지했다. 금융사업은 여전히 금지대상이다.

정원각 아이쿱협동조합연구소장은 “생협이 성장하자면 일반 소비자들이 생협 매장에 익숙해져야 한다”며 “비조합원 이용 규제를 풀거나 완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대 선임기자 koala5@hani.co.kr

Posted by 헤리